뉴욕 외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뉴욕 외환

세계 금융시장의 1 번지인 뉴욕 월가가 잠에서 깨어나는 시간은 새벽 5 시 30 분쯤이다 . 외환 딜러들이 가장 먼저 월가에 진주 , 어둠을 쫓아내고 사무실의 불을 밝힌다 . 유럽 외환시장 오후장에 맞추려면 뉴욕 외환 새벽 6 시부터 일을 시작해야 한다 . 뉴욕 시간으로 새벽 6 시는 런던 시간으로 오전 11 시다 . 이때부터 전화통에 불이 나고 눈코 뜰새 없는 업무가 시작된다 . 월가는 물론 미국에서 이렇게 일찍 일어나 일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 미국에서 가장 빨라야 하고 , 부지런해야 하는 직종이 외환 딜러들이다 .

외환 딜러들은 뉴욕과 시카고 , 보스턴등 미국의 주요도시는 물론 동경 , 홍콩 , 싱가포르 , 런던 , 파리 , 프랑크푸르트등 세계 전지역의 은행 , 증권회사 , 뮤튜얼펀드 , 헤지펀드등 금융기관에서 일하고 있다 . 특히 뉴욕에서는 금융기관이 아니라 , 개인 및 팀을 이루어 세계 증권시장 , 외환시장 , 선물시장등에 투자하는 소수정예의 딜러체제가 산재해 있다 . 은행들은 딜링룸을 갖추고 , 정예 외환딜러를 확보하고 있다 .

국제 외환시장은 증권거래소 , 상품거래소와 같이 일정한 거래장소가 뉴욕 외환 있는 것이 아니다 . 세계의 각은행 또는 기관투자자 , 증권회사를 연결하는 전화와 컴퓨터 온라인망이 곧 시장이다 . 전세계 주요도시 중에서 외환 거래가 활발한 뉴욕 , 런던 , 홍콩 , 동경 등을 외환 센터라고 하는데 , 미국 달러 , 영국 파운드 , 일본 엔 , 독일 마르크 , 프랑스 프랑등 세계 100 여종의 통화가 거래된다 .

국제 외환시장은 24 시간 개장되며 , 그야말로 글로벌 단일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 주식시장은 뉴욕 증권거래소 , 동경 증권거래소와 같은 특정 장소에서 자국 기업의 주식을 주로 거래하지만 , 뉴욕 외환딜러들은 달러뿐 아니라 엔화 , 마르크화 , 중국 위안화를 컴퓨터와 전화로 순식간에 거래한다 .

월가는 외환 딜러들의 진주로 하루가 시작되며 , 뒤이어 채권 분야 딜러들이 7 시께 출근한다 . 시카고 선물 시장이 8 시 20 분 개장하기 때문이다 . ( 뉴욕 시간이 시카고 시간보다 한 시간 빠르다 .) 이어 뉴욕 증권거래소의 딜러 , 브로커 , 파생금융상품 , 헤지펀드등 각종 금융상품을 거래하는 투자은행 펀드매니저들이 줄을 지어 월가의 빽빽한 건물을 채운다 . 9 시 30 분 뉴욕 증권거래소의 오프닝벨이 울리면 맨해튼 남단의 월가는 본격적인 돈과의 전쟁이 시작된다 .

월가에서 근무하는 한 딜러의 하루 일과를 들여다 보자 .

미국에서는 외환 딜러를 외환 트레이더 (currency trader) 라고도 부른다 . 외환딜러 K 씨는 연봉이 100 만 달러 뉴욕 외환 정도로 , 월가에서는 중간 정도다 . 실적이 좋은 해에는 수백만 달러를 벌기도 한다 . 그는 뉴욕에서 한 시간쯤 고속도로를 달리면 나타나는 커네티컷주의 부유층 거주지역에서 산다 .

K 씨의 하루는 새벽 5 시 30 분부터 시작된다 . 눈을 뜨자마자 잠옷차림으로 그는 밤새 동경과 홍콩등 아시아 금융시장에서 집으로 보내온 팩스를 훑어본다 . 통근 열차에서도 투자 리스크를 분석하거나 , 휴대폰으로 동경에 전화를 걸어 당일 매입 또는 매각할 종목과 물량을 협의한다 .

오전 7 시 30 분께 사무실에 도착한 뒤 곧바로 소속회사 외환딜러들을 소집 , 런던 , 동경 , 홍콩을 잇는 4 자 국제 전화회의를 갖고 , 밤새 국제시장의 장세를 점검하고 , 전날 거래의 손익을 검토한다 . 곧이어 본업에 들어가 4 시까지 외환 거래는 물론 파생금융상품 거래를 지휘한다 .

딜러들이 하는 일은 돈 놓고 돈 먹기를 하는 것과 같다 . 환율이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이다 . 이들은 고객이 교환을 의뢰한 돈을 온라인망에 띄워 바꿀 통화의 매입자를 찾는다 . 매입자가 여럿 나타나면 이중에서 가장 유리한 환율을 제시하는 상대를 선택 , 거래를 성사시킨다 . 외환 딜러들은 하루에도 외환을 사고 파는 거래 (trades) 를 2,000 번 정도 한다 . 10 시간을 일한다고 하면 , 한시간에 200 번의 거래를 하는 셈인데 , 이중 고객의 의뢰를 받아 이뤄지는 실제 거래는 2% 에 불과하다 . 나머지 98% 의 거래는 단순한 금융거래다 . 이 98% 의 거래가 외환 시세차를 이용해 돈을 버는 투기성 거래로 , 국제 금융질서의 부정적 측면을 만들어 냈다 .

말레이시아의 마하티르 총리가 외환 거래를 없애자고 주장한 것은 바로 이런 측면이다 . 그러나 한 사람의 딜러가 하루에도 수천번씩 진행하는 외환 거래는 시장 가격을 형성하는 순기능을 하기도 한다 . 로버트 루빈 미국 재무장관이 “ 외환 거래를 중단하면 투자자들이 말레이시아를 떠날 것 ” 이라고 경고한 것은 후자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

은행과 펀드의 딜링룸에서 일하는 외환딜러들은 고객의 외환 수급하는 대신하는 본연의 역할 이외에 환투기에도 일조를 했다 . 1997 년 5 월 중순 , 태국 바트화가 떨어질 것으로 판단 , 미국의 헤지펀드와 은행 외환 딜러 조직이 20 억 달러 어치의 바트화를 매각한 것도 이런 역기능 때문이다 .

외환도 상품과 마찬가지로 가치가 떨어질 우려가 있을 때 미리 팔고 , 올라갈 가능성이 있을 때 미리 사는 게 남는 장사다 . 이른바 환차익이다 . 1997 년 12 월 한국 원화 환율이 1 주일 사이에 두배로 폭등 ( 원화 폭락 ) 했을 때 미리 원화를 팔고 달러를 사둔 딜러들은 엄청난 환차익을 남겼지만 , 한국 원화 폭락을 부채질했다 . 외환 거래는 20 세기말에 세계 금융질서를 때론 급격히 동요시키고 있는 필요악으로서 자리매김했다 .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트레이딩룸 /위키피디아

국제 외환시장의 규모는 자본 시장의 국경이 무너지면서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 1990 년대말 각국간 거래되는 외환 규모가 하루에 2 조 달러였다 . 뉴욕 증시의 하루 주식 거래량의 수십 배나 되었다 . 일본 엔화나 독일 마르크화처럼 비중 있는 통화의 하루 거래량은 2,500 억 달러에 이르렀다 . 태국과 같이 비중이 작은 나라에서는 바트화의 교환 규모가 하루에 수십억 달러에 불과했다 .

세계 외환 거래는 영국 런던이 최대의 규모를 자랑했다 . 미국을 이탈해 국제적으로 떠도는 달러를 유로 달러 (euro-dollar) 라고 하는데 , 유로 달러의 상당액이 금융 규제가 거의 없는 영국에 집중돼 있었기 때문이다 . 1995 년 4 월 기준으로 런던의 외환 거래액은 하루에 4,637 억 달러였고 , 뉴욕은 2,443 억 달러 , 동경은 1,637 억 달러였다 .

외환 딜러들은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는 것처럼 거래를 한다 . 이들에겐 점심시간이 따로 없다 . 거의 전직원이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서 샌드위치나 햄버거 , 피자등으로 식사를 한다 . 세계시장의 외환 거래가 점심시간에도 멈추지 않고 움직이기 때문이다 . 눈은 컴퓨터 모니터에 , 귀는 전화기 , 입은 샌드위치에 가있다 . 예컨데 일본 엔화가 급락할 경우 외환 딜러의 책상에는 아침에 자동판매기에서 빼온 커피가 식어 뒹구는데도 입에 댈 시간에 없을 정도로 바쁘다 .

외환 거래는 금본위제도가 붕괴하면서 활성화된 것으로 , 그 연령이 한 세대를 갓 지났다 . 1972 년 이전까지만 해도 각국은 금본위제도를 채택했다 . 그러나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금이 모자랐고 , 더 이상 금에 매달려 통화정책을 운용할 수 없게 되자 , 각국은 금본위제도를 해체했다 . 1990 년대 들어 미국 경제가 장기호황을 지속하고 , 미국 행정부가 달러 강세 (strong dollar) 정책을 취함에 따라 각국 통화가 달러를 기준으로 움직이는 달러본위 (dollarization)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

세계 각국의 외환 보유고에는 달러가 가장 많이 보관돼 있다 . IMF 통계에 따르면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의 총 외환보유고에서 달러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0 년에 50% 였으나 , 1995 년 56.6%, 1996 년 58.9% 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었다 . 이에 반해 엔화는 1989 년 18% 에서 1996 년 14% 로 , 마르크화는 같은 기간 9% 에서 6% 뉴욕 외환 로 감소했다 .

각국 중앙은행은 자국 통화 가치가 폭락할 때 외환보유고를 풀어 통화를 안정시킨다 . 일본은 1998 년 4 월초 보유외환 2,200 억 달러중 200 억 달러를 풀었고 , 한국과 태국 , 인도네시아 등 97 뉴욕 외환 년 보유고를 풀어 통화를 방어하려고 했으나 , 투기자들을 당해내지 못했다 .

국제 외환 시장에 또다른 격변은 1999 년 1 월로 예정된 유럽단일통화 ( 유로 ) 창설이었다 . 전문가들은 각국 중앙은행이 유로화 보유 비율을 늘릴 경우 엄청난 양의 달러화가 국제시장에 풀려 달러 약세 국면이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고했다 .

외환 딜러들은 각국 통화의 변동에서 이익을 챙겼다 . 그들은 24 시간 움직이는 시장에서 결정적인 순간을 놓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쉴 사이가 없다 . 뉴욕 증권거래소가 하오 4 시 폐장해도 외환시장은 움직인다 . 외환 딜러 K 씨는 하오 4 시부터 6 시까지 부가가치가 높은 파생상품을 연구개발하고 , 이어 저녁을 먹는다 . 저녁 식사 후에도 9 시까지 뉴욕 시장의 하루 물량과 인기 종목을 분석하고 집에 들어가는 시간은 밤 10 시가 되어야 한다 . 집에 들어가서 다음날 새벽 5 시에 일어나려면 잠자기 바쁘겠지만 , 그래도 짬을 내서 잡지를 뒤적거린다 . 외환 시장이 요동치는 날엔 집에 가지도 못하고 회사 근처 호텔에서 새우잠을 자기도 한다 . 월가에서 함께 근무하는 증권 브로커 , 은행가 , 일반 직원들에 비해 더 일을 해야 하는 것이 외환 딜러라는 직종이다 .

외환 딜러의 위력이 국제금융계에 인식되기 시작한 것은 1980 년대였다 . 앤드류 크리거 (Andrew I Krieger) 라는 외환 트레이더가 뱅커스 트러스트 (Bankers Trust New York) 은행을 도와 한번에 5 억 달러의 이익을 보태준 적이 있다 . 크리거씨가 공격한 통화는 뉴질랜드 달러였다 .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크리거와 뱅커스 트러스트 은행가 재공격하자 , 단기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위협 , 공격을 중단시켰다 . 그후 크리거는 뱅커스 트러스트에서 쫓겨났지만 , 외환 거래의 중요성과 위험이 국제 금융시장에 인식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

조지 소로스와 같이 외환 투기에 성공 , 세계적인 금융가 행세를 하는 사람도 있지만 , 반드시 모든 외환 거래자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 소로스의 부하였던 빅터 니더호퍼 (Victor Niederhoffer) 는 자산의 저서 ‘ 투기꾼의 교육 ’ 에서 외환 거래의 즐거움과 돈벌이에 대해 애써 미화했지만 , 정작 자신은 1997 년 바트화 공격에서 크게 실패 , 자신의 펀드를 폐쇄해야 했다 .

성공한 헤지펀드 매니저는 대개 외환 트레이드에서 돈을 번다 . 이들 중 일부가 졸부가 되기도 하지만 , 무수한 사람이 실패 , 패가망신한다 . 그들의 성공과 패가망신은 그들 자신의 문제로 그치지 않고 , 한국과 태국 , 러시아와 같은 한 국가의 흥망 성쇠를 좌지우지한다 .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9일(현지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국 달러인덱스가 0.2% 상승, 사흘 연속 올랐다.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2% 이하로 동반 하락하는 등 자산시장 전반에 위험자산 회피 무드가 조성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 우려, 국제유가의 8% 추락과 미국과 중국 간 갈등 격화 움직임이 리스크오프 재료로 작용했다.

뉴욕시간 오후 4시 기준, 미 달러인덱스는 전장 대비 0.19% 높아진 92.85에 거래됐다.

유로화는 달러화보다 약했다. 유로/달러는 0.07% 낮아진 1.1798달러를 나타냈다. 파운드/달러는 0.77% 내린 1.3661달러를 기록했다. 미 국무부가 영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4단계(여행 금지)로 상향 조정했다.

반면 일본 엔화는 달러화보다 더 강했다. 달러/엔은 0.56% 하락한 109.45엔에 거래됐다.

역외시장에서 중국 위안화는 달러화보다 약세였다. 미국과 영국 정부가 마이크로소프트 해킹 배후로 중국 정부를 지목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달러/위안 역외환율은 0.33% 오른 6.4971위안에 거래됐다. 이날 앞서 서울외환시장 마감 무렵에는 6.4854위안을 나타냈다.

원자재 통화인 호주 달러화는 미 달러화 대비 0.97% 약세를 나타냈다.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2% 이하로 동반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 우려가 시장을 압박했다. 경제 재개방 수혜주인 크루즈와 항공주 부진이 두드러진 모습이었다. 국제유가의 8% 추락과 미국과 중국 간 갈등 격화 우려도 지수들을 한층 짓눌렀다. 미국과 영국 정부가 마이크로소프트 해킹 배후로 중국 정부를 지목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25.81포인트(2.09%) 낮아진 3만3,962.04에 장을 마쳤다. 이틀 연속 하락, 지난해 10월 이후 9개월 만에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8.67포인트(1.59%) 내린 4,258.49를 기록, 사흘 연속 하락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52.25포인트(1.06%) 하락한 1만4,274.98을 나타내 닷새 연속 내렸다. 두 지수는 2개월여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미 질병통제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만6000명으로, 한달 전보다 두 배로 급증했다. 이탈리아는 6일 연속 신규 확진자 수가 늘고 있고, 프랑스에서도 사흘째 1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미 국무부는 영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4단계(여행 금지)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가격이 8% 추락, 배럴당 66달러대로 내려섰다. 하루 만에 반락, 지난해 9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원유수요 둔화 우려,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러시아 등 비회원 10개국)의 증산 합의 등으로 유가가 강한 하방 압력을 받았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5.39달러(7.51%) 낮아진 배럴당 66.42달러를 기록했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선물은 4.97달러(6.75%) 내린 배럴당 68.62달러에 거래됐다.

뉴욕외환시장

뉴욕 외환시장에서 뉴욕 외환 27일(현지시간) 엔이 주요 통화에 대해 약세를 나타냈다. 신흥시장 불안이 지속된 가운데 최근 엔의 상승세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 유입이 영향을 미쳤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1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29% 오른 102.61엔을 나타내고 있다. 달러ㆍ엔 환율은 도쿄 외환시장에서 장 초반 101.77엔으로 7주래 최저치를 찍었다. 유로.

뉴욕 외환시장에서 16일(현지시간) 일본 엔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나타냈다. 유가 하락으로 러시아 등 신흥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안전자산인 엔화 수요가 커진 영향이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90% 하락한 117.08엔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146.04엔으로 0.33% 떨어졌다. 유로·달러 환율은 0.58% 오른 1.2509달러에.

뉴욕 외환시장에서 28일(현지시간) 엔이 주요 통화에 대해 약세를 나타냈다. 신흥시장 불안이 완화하면서 안전자산인 엔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1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33% 오른 102.89엔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140.66엔으로 0.31% 상승했다. 달러 가치는 유로에 대해서 소폭 올랐다. 유로·달러 환율은 0.

뉴욕 외환시장에서는 8일(현지시간) 달러가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 미국이 낮은 정부 지출과 높은 세금에도 불구하고 실업률이 개선되고 일자리가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경제에 대한 낙관론이 고조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오후 5시 현재 전일 대비 0.82% 상승한 1.3000달러에 거래 중이다. 달러·엔 환율은 1.27% 오른 96.02엔을 나타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24일(현지시간) 엔이 주요 통화대비 강세를 나타냈다. 신흥국 통화 시장이 폭락하면서 안전자산인 엔에 강한 매도세가 유입됐다. 달러ㆍ엔 환율은 오후 5시5분 현재 전일 대비 0.94% 떨어진 102.29엔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엔화 가치는 지난해 12월6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로·엔 환율은 139.98엔으로 1.03% 하락했다. 달러는 유로대비.

뉴욕 외환시장에서 27일(현지시간) 엔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나타냈다. 시리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신흥국들의 통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안전자산인 엔화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5시10분 현재 전일 대비 1.45% 하락한 97.02엔을 기록 중이다. 유로·엔 환율은 129.94엔으로 1.30% 떨어졌다. 달러 가치는 유로에 대해서 하락했다.

[그리스 디폴트 위기] 그리스 충격에 외환시장 요동…유로 약세ㆍ엔화 강세

지난 26일 뉴욕외환시장에서 유로ㆍ달러 환율은 1.1205달러를 나타냈었다. 전문가들은 주요 외환시장에서 유로화 가치가 폭락하는 반면 엔화는 지속적으로 올라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미즈호 증권의 스즈키 켄코 외환분석가는 “시장 투자자들이 엔화를 사모으는 것이 그리스 디폴트 위기에 대한 외환시장의 첫 번째 반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 외환시장 개장가에 영향을 미치는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지난밤 원·달러 NDF 1개월물 종가는 달러당 1124.0원에 최종 호가됐다. 선물환과 현물환의 차이를 고려하더라도 개장가가 지나치게 떨어졌던 셈이다. 시장 참가자들은 자릿수를 착각한 일부 딜러가 달러당 1120원대와 1110원대를 혼동한 채 주문을 잘못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중국 위안화, 글로벌 외환시장 빅리그서 도약…국제화 드디어 성공?

그러나 도이체방크와 씨티그룹 등 글로벌 메이저 은행들은 런던과 뉴욕, 싱가포르 등 주요 외환시장에서 중국 전담 인력을 강화하는 등 수요가 계속 유지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를 실었다. 웰스파고는 “위안화가 글로벌 통화 패권을 위한 전쟁에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며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이 광범위한 달러 움직임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면.

약달러, 글로벌 시장 새 변수로

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가치가 가파르게 하락하자 국제유가가 폭등하면서 뉴욕증시가 장 초반 하락세를 딛고 반등했다. 또 안전자산으로 간주되는 미국 국채 가격은 하락하는 등 외환시장이 전체 금융시장 움직임을 주도했다. 이날 주요 10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블룸버그달러스팟인덱스는 장중 최대 1.9%까지 급락해 지난 2009년 이후 7년.

이날 HKMA는 7.75홍콩달러에 총 12억5000만 달러(약 1조3800억원) 규모로 뉴욕과 홍콩 외환시장에서 개입했다고 밝혔다. 달러·홍콩달러 환율은 홍콩시간으로 오전 6시 현재 7.7501홍콩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호주뉴질랜드(ANZ)뱅킹그룹의 아이린 청 통화 투자전략가는 “HKMA는 계속해서 외환시장에 개입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홍콩달러의 강세는 아시아.

뉴욕 외환시장에서 17일(현지시간) 유로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약세를 나타냈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국채 매입 등 전면적 양적완화 가능성을 시사한 영향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오후 4시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59% 하락한 1.2451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144.99엔으로 0.47% 떨어졌다. 달러·엔 환율은 0.12% 오른 116.43엔에.

뉴욕 외환시장에서 25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는 약세로 돌아섰다. 이날 오후 4시20분 기준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가치를 나타내는 ICE 달러인덱스는 전거래일 대비 0.21% 하락한 101.48을 나타내고 있다. 달러·엔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0.14% 내린 113.17엔에 거래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0.31% 오른 1.0587달러에, 유로·엔 환율은 0.18% 오른.

20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오후 5시 4분 현재 달러·엔 환율은 전거래일대비 0.01% 오른 101.71엔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도 0.01% 오른 뉴욕 외환 1.1152달러 기록하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인덱스는 4시58분 현재 전거래일대비 0.15% 상승한 96.02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개막된.

14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약세로 돌아섰다. 이날 오후 5시 24분 현재 달러·엔 환율은 전거래일대비 0.01% 하락한 102.42엔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0.02% 내린 1.1248달러 기록하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전거래일대비 0.02% 내린 115.21엔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인덱스는.

뉴욕 외환시장에서는 16일(현지시간) 엔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약세를 나타냈다. 미국의 경제지표 호조에 뉴욕증시가 상승하고 전날 요동쳤던 원자재시장이 안정을 찾으면서 안전자산인 엔화에 매도세가 유입됐다. 전날 급등세가 과도했다는 인식도 엔화 하락세를 이끌었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5시1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1.04% 상승한 97.55엔을 기록.

뉴욕 외환시장에서 19일(현지시간) 엔화가 달러에 대해 강세를 보였다. 글로벌 경기둔화 불안이 뉴욕 외환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엔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다만 유로에 대해서는 강세를 보이다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5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01% 하락한 101.49엔을 나타내고 있다. 달러당 엔화 가치는 장 초반 101.10엔으로 지난 2월 5일 이후.

뉴욕 외환시장에서 1일(현지시간) 일본 엔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나타냈다. 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면서 안전자산인 엔화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5시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67% 하락한 108.92엔을 나타내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137.47엔으로 0.74% 떨어졌다. 유로·달러 환율은 0.06% 내린 1.262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는 8일(현지시간) 엔이 주요 통화에 대해 이틀째 강세를 나타냈다. 최근 엔 가치의 가파른 하락세에 따른 조정 움직임이 영향을 미쳤다. 일본 정부의 경기부양책 기대가 외환시장에 충분히 반영됐다는 인식이 엔 가치 상승으로 이어졌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1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37% 하락한 87.10엔을 기록 중이다. 유로·엔.

뉴욕 외환시장에서 11일(현지시간) 달러화가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내년 중반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힘을 얻으면서 달러화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55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24% 상승한 107.12엔을 나타내고 있다. 달러·엔 환율은 장중 107.20엔으로 2008년 9월 이후.

미국 달러. /사진=뉴시스

미국 달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30일(미국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미국달러화의 가치가 약보합 수준에서 움직였다. 다른 통화들의 가치 변동폭도 소폭에 그쳤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발언 이후 뉴욕외환시장 움직임이 신중해졌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미국증시 마감 7분전 기준(한국시각 31일 새벽 4시 53분 기준) 미국달러 대비 유로화의 가치는 1.1798 달러로 0.05% 상승했다. 달러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1.3758 달러로 0.04% 하락했다. 엔-달러 환율은 109.86 엔으로 0.03% 상승했다. 엔-달러 환율이 상승했다는 것은 달러 대비 엔화가치 하락을 의미하나 이날 엔-달러 환율 움직임 또한 미미했다.

같은 시각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국달러화의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92.68로 0.01% 하락했다.

CNBC에 따르면 직전 거래일(미국시간 27일)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경제가 광범위하게 진전될 경우 연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에 찬성하나 델타 변이 등 리스크 요인과 주요 경제지표를 면밀히 평가해가며 테이퍼링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테이퍼링 정책과 금리인상은 연계하지 말아줄 것도 당부했다. 연내 테이퍼링은 시작할 수 있으나 금리인상엔 신중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미국달러가치가 약보합 수준에서 움직였고 다른 통화들의 환율 움직임도 소폭에 그쳤다.

성장 우려에 美증시 하락. '호실적 기대' 항공주↑[뉴욕마감]

The Wall Street entrance to the New York Stock Exchange is pictured March 27, 2009. REUTERS/Eric Thayer/사진=로이터=뉴스1

The Wall Street entrance to the New York Stock Exchange is pictured March 27, 2009. REUTERS/Eric Thayer/사진=로이터=뉴스1

뉴욕증시가 세계 경제성장 우려 속에서 하락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7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가 300포인트 이상 하락하는 등 큰 폭으로 출렁였다.

12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92.51포인트(0.62%) 내린 3만981.33으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5.63포인트(0.92%) 내린 3818.80으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107.87포인트(0.95%) 내린 1만1264.73으로 거래를 마쳤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이날 2.995%로 출발한 10년물 수익률은 2.976%로 하락했다.

이날 항공주들은 일제히 상승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2분기 매출이 2019년 최고치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발표한 후 주가가 9.97% 급등했다. 유나이티드 항공과 델타 항공도 각각 8.08%, 6.14% 올랐다.

보잉은 2019년 3월 이후 최대 월간 인도기록을 세웠다는 소식에 7.41% 뛰었다.

크루즈주도 동반 강세를 기록했다. 카니발과 노르웨이 크루즈는 각각 7.53%. 5.83% 올랐고, 로열 캐리비언은 2.27% 상승했다.

유가 하락에 에너지주는 약세를 보였다. 옥시덴탈이 3.62% 내린 가운데, 데본 에너지와 APA는 각각 2.61%, 5.21% 하락했다. 엑슨 모빌과 셰브론은 각각 1.34%, 1.84% 하락했다.

기술주들은 대체로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4.10% 하락한 가운데, 알파벳과 아마존은 각각 1.44%, 2.27% 내렸다. 애플과 메타는 각각 0.68%, 0.23% 올랐다.

일론 머스크가 인수 계약을 해지한 후 주가가 출렁였던 트위터는 4.31% 상승했다.

트루이스트의 케스 러너는 "지금 시장엔 촉매가 부족하고 주도주가 없는 상황"이라며 "성장은 둔화되고 있고 세계의 중앙은행들은 여전히 긴축 모드에 있는데, 이는 시장에 대한 우려"라고 진단했다.

시장은 기업들의 2분기 실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 압박 속에서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기업 실적이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우려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넬리 최고투자책임자는 "기업들이 3분기 실적을 발표하기 전까지는 이같은 역풍이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아직 역풍이 실제로 기업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보이지 않기 때문에, 2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좋거나 양호할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관측"이라며 "하지만 앞으로 상황이 더 어려워질 것이며, 실적 둔화가 우려되는 상황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높은 투입비용을 무시할 수 있는 기업들은 이번 실적 시즌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고 덧붙였다.

LPL파이낸셜의 제프리 로치 수석이코노미스트는 "기업들이 높은 투입비용을 전가하는 것에 대해 좀 더 비관적이 되기 시작하는 변곡점에 도달했다'며 "만약 기업들이 투입 비용을 관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면 이는 분명히 이익률의 압박으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이때부터 이익은 하락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A pump jack operates in the Permian Basin oil production area near Wink, Texas U.S. August 22, 2018. Picture taken August 22, 2018. REUTERS/Nick Oxford/File Photo

A pump jack operates in the Permian Basin oil production area near Wink, Texas U.S. August 22, 2018. Picture taken August 22, 2018. REUTERS/Nick Oxford/File Photo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8.45달러(8.12%) 내린 95.6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9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오후 10시32분 기준 배럴당 7.86달러(7.34%) 내린 99.24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7.60달러(0.44%) 내린 1724.1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강세다. 이날 오후 5시33분 기준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14% 오른 108.17을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