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발한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1년 거래사고는 총 50건이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의 거래사고가 업비트에 집중됐다. ▲업비트 26건 ▲빗썸 9건 ▲코인원 8건 ▲코빗 7건 등이다. 사진은 한 코인거래소의 코인가격 시황표ⓒ연합

국제간의 무역결제에서 중요한 양대 기구인 세계은행간 금융전신망(SWIFT)과 국제상업회의소(ICC)의 적극적인 협조로 국제무역에서의 새로운 결제수단으로서 은행지급확약(BPO)이 출현하였다. 출현 당시 BPO는 송금방식의 신속성과 신용장방식의 은행의 지급보장과 파이낸스 기능의 장점이 결합되어 기존의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을 대체할 것이라는 큰 기대를 받았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와서 BPO의 사용이 정체된 상황을 맞고 있다. 이는 BPO 취급은행이 부족하다는 점과 공급망 관리의 연결이 부족하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된다. 또한 수출상이 은행을 경유하지 않고 직접 수입상에게 서류를 전달하는 위험과 은행 입장에서 선하증권이라는 담보가 없다는 위험이 있다. BPO는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의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BPO 취급은행이 확대되고 BPO 서비스의 질이 향상된다면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을 잇는 제3의 결제방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work intends to study the challenges for active use of Bank Payment Obligation(BPO) in international trade transactions. The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 nication (SWIFT) and the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ICC) has led to the emergence of Bank Payment Obligation(BPO) as a new payment instrument in international trade. At the time of the emergence, it was expected that it would replace the existing remittance method and the letter of credit by combining the promptness of the remittance method and the advantage of the credit function and the financial function of the bank. However, recently, the use of BPO has become stagnant. This is pointed out as the lack of a BPO handling bank and lack of 활발한 거래 connection to supply chain management. There is also the risk that the exporter will not be able to deliver the documents directly to the importer without going through the bank and the collateral as a bill of lading in the case of the bank. BPO has advantages of remittance method and letter of credit method,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the third payment method connecting the remittance method and the letter of credit method by expanding the BPO handling bank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the BPO service.

earticle

This work intends to study the challenges for active use of Bank Payment Obligation(BPO) in international 활발한 거래 trade transactions. The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 nication (SWIFT) and the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ICC) has led to the emergence of Bank Payment Obligation(BPO) as a new payment instrument in international trade. At the time of the emergence, it was expected that it would replace the existing remittance method and the letter of credit by combining the promptness of the remittance method and the advantage of the credit function and the financial function of the bank. However, recently, the use of BPO has become stagnant. This is pointed out as the lack of a BPO handling bank and lack of connection to supply chain management. There is also the risk that the exporter will not be able to deliver the documents directly to the importer without going through the bank and the collateral as a 활발한 거래 bill of lading in the case of the bank. BPO has advantages of remittance method and letter of credit method,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the third payment method connecting the remittance method 활발한 거래 and the letter of credit method by expanding the BPO handling bank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the BPO service.

국제간의 무역결제에서 중요한 양대 기구인 세계은행간 금융전신망(SWIFT)과 국제상업회의소(ICC)의 적극적인 협조로 국제무역에서의 새로운 결제수단으로서 은행지급확약(BPO)이 출현하였다. 출현 당시 BPO는 송금방식의 신속성과 신용장방식의 은행의 지급보장과 파이낸스 기능의 장점이 결합되어 기존의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을 대체할 것이라는 큰 기대를 받았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와서 BPO의 사용이 정체된 상황을 맞고 있다. 이는 BPO 취급은행이 부족하다는 점과 공급망 관리의 연결이 부족하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된다. 또한 수출상이 은행을 경유하지 않고 직접 수입상에게 서류를 활발한 거래 전달하는 위험과 은행 입장에서 선하증권이라는 담보가 없다는 위험이 있다. BPO는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의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BPO 취급은행이 확대되고 BPO 서비스의 질이 향상된다면 송금방식과 신용장방식을 잇는 제3의 결제방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활발한 거래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올해 상반기에도 국경을 넘는 크로스보더 딜(Deal)이 활기를 보였다. 상대적으로 국내 기업이나 투자사의 아웃바운드 딜이 활발한 가운데 전체 크로스보더 실적은 잔금납입 완료기준 23조100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11일 '2022년 상반기 팍스넷뉴스 자본시장 리그테이블'에 따르면 지난 6월 말까지 잔금납입이 끝난 크로스보더 딜은 총 67건이다. 아웃바운드 거래는 39건, 인바운드 거래는 28건으로 나타났고, 거래 규모는 각각 14조, 9조원 수준으로 아웃바운드 거래가 더 많았다.

거래 규모로 가장 큰 거래는 MBK파트너스의 일본 아코디언골프그룹 매각 딜이다. MBK파트너스는 매각 자문사로 모건스탠리를 선정하고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펀드 포트리스인베스트먼트에 아코디언골프 경영권을 약 4조1340억원에 매각했다. MBK파트너스는 2017년 첫 투자를 실시한 이후 관련 회사를 추가로 사들이면서 8000억원 안팎의 투자금을 아코디언골프에 투입했다.

반대로 해외 사모펀드(PEF)가 국내 기업을 사들인 사례로, 지난 2월 브룩스오토메이션은 자회사 한국브룩스오토메이션을 미국계 PEF 토마스 H. 리 파트너스에 매각 완료했다. 매각가는 약 3조5000억원에 달해 2번째로 거래 규모가 컸다.

국내기업인 DL케미칼은 미국 석유화학회사 크레이튼 인수에 나섰다. DL케미칼은 크레이튼 인수와 관련해 지난해 11월 미국을 비롯한 중국, 독일 등 주요국 승인 절차를 완료한 뒤 지난달 매각 잔금 납입을 완료했다. DL케미칼은 이번 인수를 시작으로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와 협력해 프리미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크레이튼은 미국와 유럽에 다수의 R&D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인 SK에코플랜트는 싱가포르 전자전기 폐기물 업체 '테스' 등을 인수하며 친환경 플랫폼 회사로 정체성을 바꿔나가고 있다. 테스는 총 매각대금 1조2000억원의 빅딜이었다. SK에코플랜트는 말레이시아 폐기물업체 센비로(1270억원)도 인수하면서 상반기에 4건의 인수에 참여한 '큰손'이다.

한화솔루션도 친환경 재생에너지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약 9640억원을 들여 영국 RES그룹으로부터 자회사 RES프랑스를 인수했다. 이어 CJ ENM은 콘텐츠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미국 콘텐츠 제작사 엔데버콘텐트를 인수해 스튜디오 삼각편대 체제를 완성했다. 엔데버콘텐트 인수 딜 역시 9200억원 가량으로 파악됐다.

대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위한 크로스보더 딜도 이어졌다. 신세계그룹은 부동산 종합 개발사 신세계프라퍼티를 통해 미국 와이너리 쉐이퍼 빈야드를 약 3000억원에 인수했다. 신세계는 향후 쉐이퍼 빈야드를 활용해 신세계엘앤비의 자체 주류 브랜드 와인앤모어 강화에 나설 예정이다.

부동산 거래도 눈에 띄었다. KB스타글로벌리츠가 자(子)리츠 형태로 품어 상장하게 된 KB스타리츠는 벨기에 브뤼셀의 '노스 갤럭시 타워(North Galaxy Towers)'를 6억500만유로(약 8000억원)에 매입했다. 2004년 준공된 노스 갤럭시 타워는 브뤼셀 비즈니스지구에 있는 사무실 건물로, 28층 쌍둥이 건물과 6층 건물로 구성돼 있다. 임대면적 12만2000㎡ 규모다. 벨기에 연방정부가 사무실의 99%를 장기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활발한 거래 활발한 거래 수익률이 기대된다.

활발한 거래

매년 거래사고 증가 추세…최근 5개년 거래사고 총 100건

2021년 업비트 26건…시장점유율 44.1→77.9% 확대 기인

2021년 거래사고는 총 50건이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의 거래사고가 업비트에 집중됐다. ▲업비트 26건 ▲빗썸 9건 ▲코인원 8건 ▲코빗 7건 등이다. 사진은 한 코인거래소의 코인가격 시황표ⓒ연합

2021년 거래사고는 총 50건이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의 거래사고가 업비트에 집중됐다. ▲업비트 26건 ▲빗썸 9건 ▲코인원 8건 ▲코빗 7건 등이다. 사진은 한 코인거래소의 코인가격 시황표ⓒ연합

코인거래소(가상자산거래소)의 거래사고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암호화폐) 관심도가 확대되면서 거래소 내 거래대금이 증가한 만큼, 거래사고 발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개한 '국내 4대 코인거래소 거래사고 발생 현황' 자료를 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5개년간 코인거래소에서 발생한 거래사고는 총 1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인거래소 거래사고를 연도별로 보면 ▲2017년 1건 ▲2018년 1건 ▲2019년 10건 ▲2020년 38건 ▲2021년 50건 등이다.

2017년과 2018년 각각 발생한 1건의 거래사고는 모두 빗썸에서 발생했다.

2019년 거래사고는 코인원에서 대부분 발생했다. 2019년 발생한 총 10건의 거래사고는 ▲업비트 1건 ▲빗썸 1건 ▲코인원 7건 ▲코빗 1건 등이 집계된 결과다.

2020년 거래사고는 4대 거래소 모두에서 일괄적으로 증가했다. 2020년 발생한 총 38건의 거래사고는 ▲업비트 5건 ▲빗썸 7건 ▲코인원 24건 ▲코빗 2건 등이다.거래소 별로 보면 전년 대비 각각 업비트 5배, 빗썸 7배, 코인원 약 4배, 코빗 2배 증가한 수치다.

2021년 거래사고는 총 50건이 발생한 가운데 대부분의 거래사고가 업비트에 집중됐다. ▲업비트 26건 ▲빗썸 9건 ▲코인원 8건 ▲코빗 7건 등이다.

4대 거래소 가운데 업비트의 시장점유율이 확대되면서 거래사고 역시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2020년 44.1% 수준이었던 업비트의 시장점유율은 2021년 77.9%로 확대됐다.

거래사고 발생 원인은 서비스 장애에 따른 통신 및 작업 오류, 긴급 서버 점검, 메모리 부족 등에 기인한다.

해킹 등 보안사고도 4건 발생했다. 보안사고는 주로 2017년, 2018년, 2019년에 집중됐다. 거래소 별로 보면 2019년 업비트 1건, 2017, 2018, 2019년 빗썸 각 1건 등의 보안사고가 발생했다.

보안사고 발생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가상자산이 탈취되는가 하면, 3만1000여개의 개인정보가 유출되기도 했다.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거래량 증가에 따라 거래사고 발생 가능성은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업비트의 일 거래 대금은 7조원을 돌파하면서 연초 일 거래 대금 3조원의 두 배를 뛰어넘었다.

4대 거래소의 거래대금은 모두 증가추세다. 빗썸의 최근 일 거래 대금 역시 연초 1조원대 초반에서 최근 1조4000억원대로 증가했다. 이외 코인원 2073억원, 코빗 188억원 수준의 일 거래 대금을 기록중이다.

거래사고 방지 및 대응을 위해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고군분투 중이다. 업비트는 자체적으로 거래사고 발생 현황을 점검하고 복구 불가능 유무를 투자자에게 안내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투자자가 잘못된 주소로 암호화폐를 보내 발생한 오입금 사고 등을 안내하고 복구 작업에 착수하기도 했다.

빗썸은 거래사고 방지를 위해 위험 평가 등을 진행하고 있다. 자체 심사 평가 기준을 마련해 거래소 안정성 및 신뢰성 재고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뢰할 수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의 지갑 주소 등록만을 허용하고 기타 미등록 지갑 거래는 제한하는 방식이다.

[Money&Life] ETF 순자산총액 23조 원 넘어서… 활발한 거래에 상품 ‘봇물’

올해 유가증권시장에 새로 상장된 상장지수펀드(ETF) 종목 수가 연간 기준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레버리지, 인버스 등 파생형을 비롯해 베트남, 글로벌 ETF 등 기존에 없었던 다양한 상품이 쏟아져 나오며 투자자들의 선택지를 넓히고 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새로 상장된 ETF는 47종목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5종목이 상장된 것이 연간 기준 최고 기록이었지만, 1년 만에 이를 넘어서게 됐다. 연말까지 추가 상장을 기다리는 종목이 남아 있어 그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8월 말 현재 ETF의 순자산총액은 23조7928억 원으로 지난해 말(21조6290억 원)보다 10% 불어나며 사상 처음으로 총액 23조 원을 넘어섰다.

8월 활발한 거래 일평균 거래대금은 7719억 원으로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4조6579억 원)의 16.6%를 ETF가 차지하고 있다. 10년 전인 2006년 순자산 1조5609억 원, 일평균 거래량 230억 원에 비해 규모와 거래량이 모두 크게 늘었다. 이 같은 성장세에 힘입어 국내 ETF 시장은 올해 6월 순자산총액 기준으로 세계 10위를 차지했다. 종목 수 기준으로 세계 10위이자 아시아 1위로 올라서게 됐다.

ETF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이전에는 없었던 다양한 상품이 시장에 나오고 있다. 22일에는 코스피200 선물지수가 하락하면 일간 지수 움직임에 따라 2배의 수익을 올리고 반대의 경우 2배의 손실을 입는 ‘코스피200 선물 인버스 ETF’ 5종이 처음으로 선보였다. 5종 중 2종은 27일 유가증권시장 거래 순위 10위권에 진입하는 등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6일에는 코스닥지수 수익률을 추종하는 첫 ETF인 ‘KINDEX 코스닥ETF(합성)’가 상장됐다. 7월 1일에는 베트남 증시에 투자하는 최초의 ETF인 ‘KINDEX 베트남 VN 30(합성)’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됐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ETF를 통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월드 지수에 투자할 수 있는 ‘KODEX MSCI world 활발한 거래 ETF’도 지난달 17일 상장돼 시장에서 활발히 거래되고 있다. 우량 회사채, 경기방어주, 저변동성, 바이오 등 산업별 ETF 등 다양한 테마를 가진 ETF도 꾸준히 시장에 나오고 있다. 이중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투자자들의 수요가 있던 상품들이 새롭게 나오면서 ETF 활용성이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현재 거래소는 대만, 인도네시아 등 새로운 신흥국 증시 지수 수익률을 추종하는 ETF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국채나 회사채 등에 투자할 수 있는 채권형 ETF,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활용할 수 있는 주식-채권혼합형 ETF 활발한 거래 등 중위험 중수익 구조를 가진 ETF를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ETF를 활용하면 채권이나 해외 주식 같은 비싼 상품에도 투자할 수 있다. 또, 다양한 상품이 ETF에 편입돼 있어 분산투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일반 펀드는 매수할 때 1∼3일, 환매할 때 최장 10일까지 걸리는 것과 달리 거래소에 상장된 ETF는 증시 개장 시간에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이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해 언제든 매매할 수 있으며, 환매 수수료도 없다. 평균 0.3%에 불과한 낮은 수수료도 장점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